한‧중 과학자,‘대기질 공개토론회’ 개최

사회일반 / 원혜미 기자 / 2019-08-12 18:38:47
  • 카카오톡 보내기

[스페셜경제 = 원혜미 기자] 한국과 중국 과학자들이 미세먼지 문제 해결을 위해 한 자리에 모인다.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은 12일과 13일 이틀간 서울 강서구 메이필드호텔에서 ‘제1차 한중 대기질 공개토론회를 개최한다고 이날 밝혔다.

이번 토론회는 한국과 중국, 양국을 대표하는 과학자 20여 명이 참석해 미세먼지 예보와 확산 계산 기법, 항공 및 위성관측 등 대기오염과 관련된 전 분야의 연구결과를 공유하고 토론한다.

우리 측은 박록진 서울대 교수, 중국 측은 장린 북경대 교수가 대표 과학자 역할을 맡았다. 두 교수는 미국 하버드대학에서 함께 대기질 계산 및 분석 분야를 연구한 전문가들이다.

특히 그동안 양국이 한자리에서 다루기 힘들었던 동북아시아 지역의 ‘월경성 대기오염’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눈다. 월경성 대기오염은 미세먼지, 황사 등 국경을 넘어서 장거리로 이동하는 대기오염물질을 의미한다.

또한 양국의 주요 대기오염 심화 지역에 대한 대기오염물질 측정·분석 및 배출량 산정 연구결과를 토대로 자국 내 대기오염물질을 효과적으로 저감하기 위한 방안도 제안한다.

이번 포럼을 추진한 장윤석 국립환경과학원장은 “이번 포럼이 기존 대기질 공동연구단과 공조해 민관이 투트랙 연구 체계를 구축함으로써 양국 정부의 대기오염 개선을 위한 두뇌집단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다음 포럼은 내년 2월 중국 베이징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원혜미 기자 hwon0611@naver.com 

[ⓒ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원혜미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

스페셜 기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