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연준 금리 인하 시사…유럽은 양적완화

경제 / 김봉주 기자 / 2019-06-19 20:50:06
  • 카카오톡 보내기

[스페셜경제 = 김봉주 기자] 미국 중앙은행(Fed)의 기준금리 인하가 신호가 뚜렷해진 가운데 유럽중앙은행(ECB)은 양적완화를 추진하겠다는 뜻을 시사했다. 무역전쟁 재점화로 글로벌 경기가 둔화하자 주요국 중앙은행들이 다시 경기부양적 통화정책으로 전환하는 모양새다.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유럽 중국 등의 완화적 통화정책은 ‘환율 조작’이라고 비판하며 Fed가 금리를 낮출 것을 재차 촉구했다. 


유럽중앙은행 마리오 드라기 총재는 18일(현지시간) 포르투갈 신트라에서 개최된 ECB 연례포럼에서 “경기 상황이 몇 달 내로 더 악화한다면 ECB는 추가적 경기 부양책을 발표할 수 있다. 물가상승률이 낮은 수준에 머물고 있으면 추가 부양이 필요할 것”이라며 “어떤 방안을 내놓을지 몇 주간 심사숙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금리 인하와 추가 자산매입도 가능하다는 설명이다.

시장은 지난 6일 유럽중앙은행이 제로(0) 수준 기준금리를 6개월 연장하기로 한 만큼 국채 매입 등 양적완화 조치가 유력할 것으로 보는 상황이다.

이 발언 이후 유로존의 증시는 급등하고 유로는 달러에 대해 한때 0.5% 하락했다. 세계 채권시장에서는 랠리가 벌어져 독일 국채 10년물의 금리는 연 -0.32%로 사상 최저치로 하락했고, 프랑스 국채 10년물은 사상 처음 마이너스대로 내려갔다. 미 국채 10년물 금리도 장중 연 2.03%까지 떨어졌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김봉주 기자 seraxe@speconomy.com 

[ⓒ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봉주 기자
김봉주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금융과 자동차 2진을 맡고 있는 김봉주 기자입니다. 나라와 부모님께 부끄럽지 않을 기자가 되겠습니다.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