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노딜 브렉시트 확률↑… 호르무즈 해협 봉쇄되면 국제유가 변동성 확대될 것”

국제경제 / 이시아 기자 / 2019-08-12 18:38:47
  • 카카오톡 보내기

 

[스페셜경제=이시아 기자]한국은행이 유럽연합(EU)을 탈퇴하는 브렉시트와 관련해, 아무런 협상도 이뤄지지 못한 채 탈퇴하는 노딜 브렉시트 확률이 높아졌다는 분석을 내놨다.

 

11일 한국은행은 영국이 유럽연합을 탈퇴하는 브렉시트와 관련해, 노딜 브렉시트 확률이 높아졌다고 밝혔다.


한은은 이날 해외경제포커스를 통해 영국의 신임 총리로 취임한 보리스 존슨 보수당 대표가 재무부·외무부·내무부·브렉시트부 등 내각을 강경파로 인선한 데서 엿볼 수 있다면서 이 같이 진단했다.

한은에 따르면 주요 투자은행(IB)들은 존슨 총리 취임 및 내각 구성으로 노딜 브렉시트 가능성이 높아진 것으로 평가했다. 노딜 브렉시트 확률에 대해 골드만산스는 15%에서 20%로, 모건스탠리는 25%에서 30%로, 도이치뱅크는 45%에서 50%로 상향 조정했다.

한은은 다만 “보수당 의석이 과반에 미치지 못하는 상황에서 존슨 총리의 일방적인 브렉시트 추진을 어려울 것”이라면서 “EU가 탈퇴안의 재협상은 없다는 기존 입장을 고수하는 데다, 영국 노동당이 노딜 브렉시트를 강하게 반대하는 점도 노딜 브렉시트가 현실화하기 어렵게 하는 요인”이라고 분석했다.

이에 따라 존슨 총리는 하원 휴회 기간인 내달 2일까지 EU와의 재협상을 추진하면서 노딜 브렉시트 준비도 함께 진행할 것으로 한은은 예상했다.

또한 중동 호르무즈 해협에서 미국·영국 등 국가들과 이란 사이의 군사적 긴장이 고조된 것과 관련해 최근 하락 압력을 받는 국제 유가의 변동성이 확대될 수 있다고 예측했다.

페르시아만과 오만만을 연결하는 호르무즈 해협은 1일 평균 2070만배럴(전 세계 소비량의 약 21%)의 석유가 운반되는 세계 최대의 수송 경로이다. 이곳에선 유조선 피격 및 억류, 무인정찰기 격추 등으로 군사적 충돌 위험이 커지고 있다.

한은은 “미중 무역분쟁 심화 등으로 국제 유가가 8월 들어 하락하는 모습”이라면서도 “향후 이란의 호르무즈 해협 봉쇄 등으로 이 지역의 원유 수송이 원활하지 않을 경우 유가 변동성이 확대될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이시아 기자 edgesun99@speconomy.com 

 

[ⓒ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시아 기자
이시아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금융과 자동차 2진을 맡고 있는 이시아 기자입니다.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

스페셜 기획